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다란 입니다.

 

현재의 인터넷 환경을 주도하고 있는 화두업체인 구글에 있어서 Online security는 어떤 의미인지 이 시점에서 짚어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 됩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한번 짚어볼 부분은 반드시 있을 것 같아서 이전 Thread에서 약속한 것과 같이 3가지 Article로 정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1. Google online security 전략 개요

http://blog.naver.com/p4ssion/50019586109

 

2. online security 전략 상세  - * Trustworthy web

                                    * Google online security strategy

3. online security의 방향과 미래

 

오늘은 2번 항목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issue 부분에서 논의된 내용을 체계적으로 구성을 하여 향후 방향에 대한 예측 부분으로 정리를 하겠습니다. 3번 항목은 미정입니다.

 

Google Online security 전략은 사실 오래 되지 않은 부분입니다. 그 동안은 자사의 서비스 시스템에 대한 안정화와 Process 강화와 관련된 부분이 가장 컸을 것으로 예상 하고 있습니다. 실상 여타 포털과 비교해서 Contents 제휴 종류와 범위로 따지면 비교도 되지 않는 (?) 구글입니다. 검색 전문업체로 시작하였기에 일면 국내에서 통용되는 포털이라는 개념과는 조금 다른 관점에 있습니다.  내부에서 개발된 Application에 대한 검증도 실시간으로 세계적인 이슈가 통용 되고 있는 보안 부분에 대해 받는 위험도와 압력은 IT 서비스 업체 모두가 해당이 됩니다.  IT 서비스업체나 Google이나 모든 웹서비스 업체는 보안에 대해 실시간으로 동일한 위험과 동일한 압력을 받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왜 이런 위험요소들이 도출이 되고 행동들이 있는지는 전체적인 Attack trend를 살펴야만 가능합니다. 현재의 Trend는 다음과 같이 단편화 시킬 수 있습니다.

 

 

 

2005년부터 나타나기 시작한 Application에 대한 공격은 Web의 일반화와 궤를 같이 하고 있습니다. Web service의 활성화와 일반화에 따라 개발되는 모든 Application들이 Web을 통한 연결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반 C/S 환경에서 활성화 되는 Application의 수는 대폭 줄어들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일부 특수한 환경에서 사용되는 Application을 제외하고는 web 연결이 필수적인 Application이 대부분으로 예상이 됩니다. 

Web Application의 출현과 더불어 공격이 출현하게 되고 이전의 운영체제의 취약성을 노리는 직접 공격에서 운영체제 위에 설치 되고 운영이 되는 Web application에 대한 직접 공격이 증가하게 됩니다. 또한 이런 Application에 대한 공격은 자동화된 경향을 나타내며 발전하고 있습니다.

 

특정 서비스에만 특화된 Application attack의 출현도 일반적인 현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관련 내용은 올해 들어 여러 곳에 발표를 한 Web 2.0 관련 위험요소라는 PPT를 적당한 시점에 공개토록 하겠습니다. )

 

Web application에 대한 공격이 증가 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럼 이런 공격 유형과 기업들의 변화된 움직임은 왜 일까요?. 그 변화에 대한 답은 제가 생각하기에는 다음과 같은 환경의 변화로 인해 기인 합니다.

 

위의 항목에서 보시면 각각의 서비스 기업들의 변화와 보안상의 위험요소와의 연관 관계를 추산할 수 있습니다. 제가 나누는 관점에서는 Worm의 출현에 따라 기업들의 대응과 보호 방안들이 달라지고 있다고 판단 하고 있습니다.

최초에는 Worm의 출현 -> Worm의 일반화 -> Web attack의 출현 -> Web을 통한 무차별적인 악성코드의 유포와 개인정보 도용 이런 유형으로 나눌 수 있으며 그에 따른 기업들의 대책들이 달라지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공격유형이 변화는 사회적인 변화와도 궤를 같이 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빨리 위협을 경험한 곳이 대한민국이지만 향후에는 좀 더 다른 양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를 유출 하기 위한 악성코드의 출현과 무방비로 노출된 사용자의 PC에 대한 문제는 이제는 IT 서비스를 진행하는 업체 모두에게 위험요소가 되고 있습니다.

직접적인 서비스 공격에 대한 대비도 하여야 하며 또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에 대한 보호 대책도 강구 하여야 합니다. 해외는 이제 사용자들에 대한 보호 대책들이 출현하고 있는 시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른바 주가는 경기에 선행 한다고 합니다. 경기의 활성화를 미리 가늠 할 수 있는 요소가 주가 지수라는 의미인데 다른 비유를 하자면 Internet Industry의 위험요소를 가장 먼저 경험한 곳이 대한민국이고 그 위험요소가 이제 전체로 전이가 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해외 유수 IT 서비스 기업들의 움직임이 그러합니다. 적당한 비유가 생각 나지 않아 가져다 붙였습니다. ,

그 위험요소는 Web에 대한 공격이고 이런 공격들은 2005년부터 국내에 본격화 되었으며 악성코드에 대한 피해도 본격화 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 이런 위험에 대한 인식은 해외 업체들의 경우 인식에 대한 시기 자체가 조금 늦게 시작 되었습니다만 보다 더 꾸준하고 큰 영향력을 미치는 방향으로 이루어 진다는 점에 대해 주목하여야 합니다.

 

소통의 도구로 일반화 되고 향후에도 1분 이내에 전 세계와 소통 할 수 있는 Web의 발달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고 생활과 더 밀접하게 연관이 있게 될 것입니다. 전 세계 어디에서나 글을 올리고 1분 이내에 접근 할 수 있다면 Web을 통한 모든 위험요소들의 전파도 1분 이내에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과 동일합니다.

 

그만큼 Trustworthy web의 구현은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 입니다.

이런 요소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는 많은 서비스 업체들은 시행 착오 및  곤란을 다수 겪게 될 것이고 도중에 무너지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게 될 것입니다.

지금 까지는 아니지만 앞으로 더 심각해 질 것이라는 것입니다.

 

신뢰할 만한 웹을 만들어야 된다는 것은 이제 서비스 업체들의 지상목표가 될 것이고 많은 노력이 필요하게 될 것입니다. 여기 전 세계 유명 기업들의 신뢰할 만한 웹을 위한 노력을 조금 살펴 볼 수 있는 요소가 있습니다.

 

아래의 Article Cnet.com에서 "웹보안의 미래"라는 제목으로 주요 기업을 인터뷰한 기사입니다. 참고 삼아.. – 본 인터뷰 기사를 통해서도 내부 프로세스의 흐름을 일부 예측 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이 내용은 조만간  (언제나 그랬듯이 쓰고자 하는 의지가 생기면 바로 씁니다.)

 

http://www.zdnet.co.kr/news/internet/search/0,39031339,39158840,00.htm  구글의 치열하고 즐거운 보안 노력

http://www.zdnet.co.kr/news/internet/search/0,39031339,39158918,00.htm   야후 보안, '편집증 환자들'

http://www.zdnet.co.kr/news/internet/etc/0,39031281,39159098,00.htm  MS 데스크톱의 경험을 살리다.

 

* 위의 인터뷰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기술적인 보안이 온라인 서비스 기업에 대해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MS는 그 관점에서 보면 아직 갈 길이 많이 남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위에 언급된 인터뷰 기사 각각에서 보듯이 웹이라는 흐름은 이제 대세가 되었으며 이러한 대세의 바탕 위에서 근본적으로 불완전한 웹이라는 메소드에 대한 보안성을 강화하고 신뢰 할 수 있는 웹으로의 전환을 위해 각각의 IT 서비스 기업들이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 근간에는 Process + 병적이랄 수 있는 기술적 전문인력 + 원활한 대외 협조 ( 공격자 들 및 제보자들 ) 세 가지 주요 요인으로 정리가 됩니다. 신뢰할 수 있는 웹은 보안적 이슈에 대해 신속한 대응, 문제점 보완을 할 수 있는 기술적 인력들에 의해 가능해 집니다. 인터넷은 통제가 가능한 메소드가 아니기에 더더욱 기술적인 부분이 중요해 집니다.

 

 

Trustworthy Web

 ( Web이라는 매개체가 이제는 소통의 도구에서 생활의 도구로 격상이 된 지금에 이르러서는 불완전한 Web을 신뢰하고 믿을 만한 도구로 격상을 시키는 것이 절대 화두가 될 것입니다.)

보안 부분이 중점을 기울였던 부분을 종합해 보면 자사의 서비스 ( 대부분 Web ) 보안 부분에 많은 역할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특히 IT 관련된 서비스를 직접 운영하는 곳에는 더 많은 필요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Cnet의 인터뷰 기사에서 언급된 IT 서비스 기업들의 주된 특징으로는 자사의 서비스 부분에만 많은 신경을 썼지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보안 서비스 부분에는 상당 기간 무관심 하였던 것이 사실 입니다. 지난 해부터는 해외의 포털 및 서비스 업체들도 백신 배포 등과 같은 Action을 취하고 있지만 악성코드의 발전과 진화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다각적인 방안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고 현 시점에서 확인 할 수 있는 부분은 Google의 변화 과정이 흥미로운 이슈를 제공 하고 있어서 어떤 방향으로 변화 되는지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변화를 할 수 밖에 없는 근본적인 흐름을 적어야만 왜 그렇게 하는지에 대한 이해가 가능해 진다는 판단하에 잠시 변화의 근본 원인을 짚어 봅니다.

 개요글 (http://blog.naver.com/p4ssion/50019586109 )에 몇 개의 구글의 변화 요소들을 적었습니다. 변화요소에 기반하여 다음글 한편에 지향하고자 하는 바를 짧게 정리하겠습니다.

 

* Google의 변화된 움직임을 설명하기 위해 전체의 Trend 변화와 우리가 인지 해야만 될 변화 요소에 대해 사전 설명이 필요했습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모든 행동들의 의미와 가치를 이해 할 수 없기에 적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 to be continue ( 이미 완성은 되었으나 마음에 따라 올리겠습니다. 참 제멋대로죠 쩝 )

 

Posted by 바다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