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악성코드 경유지의 변화가 매우 극심하다.  2011년 6.25~26일 기준

어제부터 대체 몇번을 바꿔치기 하는지. 분명히 웹서비스는 공격자들의 소유가 맞다.
사업자는 잠시 임대를 했을뿐.

 

어제, 오늘의 변화를 생략하더라도 현재 상황 5종류의 경유지들이 8개 이상의 파일공유 사이트 소스에 추가되어 사용자에게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있다. 물론 파일 공유사이트 이외에도 다른 서비스들에도 여러 종류들이 활동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경유지 수치는 이틀 사이에 10곳 이상이 활동중에 있다.

 

특이한 것은 지난번에도 한번 언급했는데.. 시카고와 덴버에 IDC를 가지고 있는 DDos를 전문적으로 대응하는 ISP라고 광고하고 있는 SHARKTECH INTERNET SERVICES 라는 미국 회사의 서비스 대역을 대규모 경유지로 활용하고 있다.


 


 

 

순차적으로 경유지 IP를 변경하면서 사용하고 있는데 .. 지난번 관찰 결과도 보면 호주와 미국의 ISP를 통으로 이용하고 있던데... (이미 해외 ISP의 직접 활용은 3주 이상 관찰이 된바 있다. 대역대를 활용하는 걸로 보아 직접 권한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즉 공격자는 전 세계를 무대로 하고 있고 악성코드 유포를 위해 국내 사이트도 직접 해킹을 하고 웹서비스를 변경하며 경유지로 활용하기 위해 해외 주요 ISP 대역을 휩쓸며 악의적인 링크들을 직접 생성하고 올리고 있다. 현재 관찰된 결과는 전 세계적인 활동을 직접하며 이익을 창출 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 세계적인 활동을 하는 공격자들에 대해 국지적인 대응은 효과가 어려울 것이다. 전 세계의 수준을 일정수준이상 올릴 수 있을까?..

앞으로도 불가능해 보인다.
 

이번 샤크테크 ISP의 특징이라고 할 수있는 DDoS 대응 특화를 하면 뭐하누? 정작 내부는 만신창이인데.. 이 나라의 인터넷을 공격하고 이득을 얻는 공격자들은 글로벌 하게 놀고 있다.

http://www.sharktech.net/index.php?ID=aboutus&PG=2

 

앞으로도 매우 어려운 싸움이 될 것이다. 사실은 싸움의 상대도 되지 않지만 ...

Posted by 바다란